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하단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
대전도시철도,‘코로나19’확산 방지 총력, 자가격리자 전원 음성 판정
작성자 기획예산팀 작성일 2020-03-06 조회수 55


대전도시철도,‘코로나19’확산 방지 총력, 자가격리자 전원 음성 판정



- 확진자와 접촉한 전원 음성 판정에도 불구, 직원 현장중심 재배치 및 직원간 접촉 최소화 -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대전도시철도 역사 내 화장실을 방역소독하고 있다.



대전도시철도공사(사장 김경철)는 지난달 26일과 27일 잇따라 3명의 역무원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밝혀지자 신속하게 월평역 등 관련 역사를 폐쇄하고 긴급·정밀소독을 실시했다.


또한, 확진자들과 접촉한 직원들은 모두 자가격리 후 검체검사를 한 결과 54명 중 51명은 음성으로 판정됐고 나머지 3명은 방역당국 조사결과 검사대상 접촉자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그럼에도 공사는 현재 상황을 대단히 엄중하게 보고 감염 확산에 따른 시민피해 및 업무마비를 막기 위해 직원들을 현장중심으로 재배치하는 등 비상경영체제를 가동하고 있으며, 어떠한 상황이 발생하더라도 도시철도를 정상 운영하여 시민들이 불편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공사 김영승 재난대책본부 총괄반장은 코로나19‘주의단계부터 선제적으로심각단계에 준해 총력 대응 했음에도 불구하고 역무원들이 코로나19 확진자로 나타나 시민여러분께 많은 걱정과 심려를 끼쳐 드려 송구스럽다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공사는 철저한 방역태세를 유지·강화할 것을 약속하오니 시민여러분께서는 도시철도 이용 시 마스크 착용 등 개인위생관리를 철저히 해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한편, 공사는 확진자가 근무했거나 이동 동선에 있던 역사는 완전폐쇄 후 전문 방역기관을 통해 신속하고 철저한 방역소독을 실시 완료하였고, 매일 전동차 및 역사 방역소독을 실시하여 시민 안전과 서비스에 이상 없이 정상 운영하고 있다.




공사는 직원간 접촉을 최소화하기 위해 구내식당 부서별 시차제 및 1인 식사제를 실시하고 있다.




첨부파일
  • 첨부파일 1.jpg (0.06MB) [0] [2020-03-06 14:07:39]
  • 첨부파일 2.jpg (0.05MB) [0] [2020-03-06 14:08:57]
담당부서 정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