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로가기
주 메뉴 바로가기
본문 내용 바로가기
하단 내용 바로가기
보도자료 조회
대전도시철도, ‘인공지능 화재 대피 시스템 구축 추진’
작성자 기획예산팀 작성일 2019-07-16 조회수 82

대전도시철도, ‘인공지능 화재 대피 시스템 구축 추진’
- 한국기계연과 개발시스템 실증 업무 협약 체결, 사회범죄 예방시스템도 구축 -
 

 

대전도시철도공사(사장 김민기)와 한국기계연구원(원장 박천홍)은 16일 기계연에서 ‘인공지능 기반 역사내 화재대피 안내시스템’과 ‘사회범죄 예방 시스템 개발을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인공지능 기반 역사내 화재대피 안내시스템‘은 지하 역사에서 화재 정전 발생으로 대비로를 확보하지 못할 때 인공지능 딥러닝으로 최적의 경로를 실시간으로 제공하고, 레이저 방향지시기와 소리를 통해 승객들에게 탈출 대피로를 안내하는 시스템이다.


’사회범죄 예방시스템‘은 화장실, 에스컬레이터 등 취약개소에 설치된 몰래카메라를 감지센서로 찾아내고 역무실과 상황실로 설치 상황을 실시간으로 알려주는 경보시스템이다.


두 시스템이 지하역사에 구축될 경우 밀폐된 지하공간에서 화재발생시 취약했던 승객 대피로 확보 문제를 해결하고 사회문제로 대두되고 있는 몰래카메라 설치 여부를 자동으로 탐지할 수 있어 도시철도의 안전도를 한 단계 더 끌어 올릴 것으로 공사는 평가했다.


양 기관은 개발 시스템의 실증 작업을 공동으로 진행하고 공사는 장소와 시설, 시스템 구축에 필요한 현장의 각종 데이터를 제공하기로 했다. 기계연은 현장에 시스템을 구축하고 시험 검증을 통해 시스템의 최적화를 추진한다.


기계연 한형석 박사는 “AI기반 화재대피 시스템은 지하 역사뿐만 아니라 대형공간에서 화재 정전 상황에서도 활용할 수 있는 있는 시스템”이라며 “도시철도공사의 실증작업을 빠르게 진행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공사 김인술 기술이사는 “이번 기계연이 추진하고 있는 실증사업에 적극 협력하여 사회문제로 부각된 상황들이 해결될 수 있도록 적극 협조할 계획”이라며 “4차 산업혁명 기술을 역사 현장에 구축하여 대전도시철도의 무사고 전통을 계속 이어가겠다.”고 말했다.



△ 16일 대전도시철도공사와 한국기계연구원이 ‘인공지능 기반 지하 역사내 화재 대피 시스템’과 ‘사회범죄 예방시스템’개발 업무 협약을 체결하고 있다.(왼쪽부터 고두열 박사, 신병천 단장, 한형석 박사, 공사 김인술 기술이사, 이규용 연구개발원장, 오기훈 책임연구원)

첨부파일
담당부서 정보